어니스트뉴스 즐겨찾기 어니스트뉴스 즐겨찾기

20~30대 가임기 여성, 생리불순 무월경 늘어

작성자: 온라인 뉴스팀 2014.10.05 16:51:19

[어니스트뉴스=온라인 뉴스팀]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종대)이 생리불순과 관련된 ‘무월경, 소량 및 희발 월경(N91)’의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08년 35만 8천명에서 2013년 36만 4천명으로 늘어 연평균 0.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은 2008년 1,500명에서 2013년 1,451명으로 감소하였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측에 따르면 2013년 기준으로 연령별 여성 인구 10만명당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20대가 4,298명으로 가장 많고, 그 뒤를 이어 30대 3,347명, 40대 1,479명 순(順)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산부인과 정재은 교수는 “20, 30대 미혼여성에서 나타나는 무월경 및 희발 월경의 주 원인은 다낭성 난소증후군과 스트레스나 체중 감소에 의한 시상하부 장애로 볼 수 있다. 다낭성 난소증후군은 근래에 그 진단 기준이 정해진 만큼 과거에는 진단되지 않고 ‘결혼하고 아이 낳으면 좋아지는 생리불순’ 정도로 치부된 부분이 없지 않았다. 최근 산부인과 외래에서 많이 접하게 되는 무월경 환자들은 시험 스트레스, 업무 스트레스, 단식이나 지나친 운동으로 인한 극단적 체중 감소를 경험한 환자들이다. 이들은 스트레스의 주 원인이 해결되고 나면 다시 정상적인 생리 주기를 찾는 경우가 많지만, 과다한 스트레스에 의해 우울증이 동반되는 경우나 극단적인 체중 감량 후 본인에 대한 왜곡된 신체 이미지를 갖는 거식증으로 이환되는 경우도 있어 정신건강의학과와 함께 협의 진료를 하게 되는 때가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무월경, 소량 및 희발 월경(N91)’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8년 90억 9천만원에서 2013년 107억원으로 증가하였고, 공단이 부담하는 급여비는 2008년 59억 5천만원에서 2013년 68억 8천만원으로 늘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산부인과 정재은 교수는 ‘무월경, 소량 및 희발 월경'의 정의, 원인 및 치료법 등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원발성 무월경(primary amenorrhea)은 2차 성징(유방의 발달, 액모 및 치모의 발달)의 발현이 없으면서 초경이 만 13세 까지 없는 경우, 또는 2차 성징이 나타났지만 15세까지 초경이 없는 경우이다.

속발성 무월경(secondary amenorrhea)은 월경이 있던 여성에서 과거 월경 주기의 3배 이상의 기간 동안 무월경 상태기 지속되거나, 6개월 이상 무월경 상태가 지속되는 경우이다.

희발월경(oligomenorrhea) : 월경이 있던 여성에서 35일 이상의 생리 주기가 지속되거나, 1년에 4회에서 9회 이내의 생리 주기가 있는 경우이다.

▶원발성 무월경의 원인

시상하부 기능 부전 : 칼만 증후군, 극심한 체중감소, 심리적 스트레스
뇌하수체 이상 : 뇌하수체 종양, 난포자극호르몬의 선천적 결핍
난소 기능 부전 : 터너 증후군, 난소발육부전증
자궁 및 질의 구조적 이상

▶속발성 무월경의 원인

시상하부 장애 : 식욕 부진, 심한 체중 감소, 과도한 스트레스, 만성질환
뇌하수체 기능 부전 : 수술, 방사선 치료 등으로 인한 기능 손상, 고프로락틴 혈증, 분만 후 출혈과 쇼크 로 뇌하수체의 급성 괴사가 일어나 야기되는 뇌하수체 기능저하증(Sheehan’s syndrome)
난소의 기능 저하 : 조기 폐경
자궁 내막의 이상 : 자궁내막 유착
내분비 장애 : 갑상선 기능 저하증, 다낭성 난소 증후군

아직 정확한 병태생리가 밝혀지지 않은 복합성 질환 다낭성 난소 증후군은 만성 무배란으로 인한 무월경, 희발 월경, 난임, 다모증, 여드름, 비만등의 임상증상을 동반한다. 과거에는 적절한 진단 방법이나 기준이 모호했던 질환으로 실제 유병률이 10~35%로 매우 높게 나타나는 질환이다. 호르몬 분비 조절의 문제로 유발되며 그 치료 방침에 대해서는 아직 완전히 확립되지 않았다.

또한 수능시험, 자격증 시험이나 졸업 작품전을 앞두고 극심한 스트레스와 수면장애를 겪은 후 발생하는 무월경 환자들은 스트레스의 주 원인이 해결된 후 본인의 원래 생리 주기를 특별한 치료 없이 되찾는 경우가 많다.

근래에 외래에서 많이 접하게 되는 거식증 환자의 경우 극심한 체중 감소 및 증가의 반복으로 산부인과 방문 시 키와 몸무게를 객관적으로 확인하여 BMI(체질량 지수)를 기준으로 체중 미달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실제 환자들은 본인의 정확한 몸무게를 모르는 경우가 많으며, 표준 체중을 함께 확인하고 BMI의 변화 추이를 관찰하는 것이 중요한 치료의 시작점이다. 이 경우 호르몬제 복용으로 무월경을 치료하기 보다는 적정 체질량 지수 회복이 치료의 초석이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20~30대 가임기 여성, 생리불순 무월경 늘어

[어니스트뉴스=온라인 뉴스팀]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종대)이 생리불순과 관련된 ‘무월경, 소량 및 희발 월경(N91)’의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08년 35만 ...

  • 등록일: 2014-10-05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인체감염 예방 가능

[어니스트뉴스=손시훈기자]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전병율)는 매년 겨울철부터 다음해 봄까지는 철새 이동 등으로 인해 동물전염병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이하 AI)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는 시기...

  • 등록일: 2012-11-08

가을여행 멀미약, 이것만은 알고 사용하세요

[어니스트뉴스=손시훈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은 단풍여행, 수학여행 등 장거리 여행으로 인한 멀미에 의약품을 사용할 경우 소비자가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의약품안전사용매...

  • 등록일: 2012-10-15

자가투여 인슐린 주사제 안전하게 투약하는 방법

[어니스트뉴스=손시훈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은 당뇨병 환자들이 인슐린 주사제를 올바르게 사용할 수 있도록 ‘자가투여 인슐린 주사제 안전하게 투약하기’를 발간․배포한다고 밝혔...

  • 등록일: 2012-08-09

환경부, “아토피-천식 대안은 있다” file

[어니스트뉴스=손유민기자] 환경부(장관 유영숙)는 아토피 피부염 등 어린이 환경보건 분야에 대해 1:1 전문가 컨설팅을 체계적으로 실시하기 위해 오는 7월 2일부터 ‘초록망토-컨설팅 서비스’...

  • 등록일: 2012-07-02

인플루엔자 유행 당분간 주의해야 file

[어니스트뉴스=손시훈기자]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전병율)는 2012년 6주(2012.2.5~2.11)에 외래환자 1,000명당 인플루엔자 의사환자가 23.1명으로 정점을 보인 후 감소 추세를 보이다 제11주(2012.3....

  • 등록일: 2012-03-30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