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니스트뉴스 즐겨찾기 어니스트뉴스 즐겨찾기

경기소리꾼 노경미, 불교 범패 음반 '깨침의 소리' 발표

작성자: 온라인 뉴스팀 2014.12.10 08:38:48

카테고리 : 문화 
[어니스트뉴스=온라인 뉴스팀] 경기명창 노경미가 불교 범패(梵唄) 음반 ‘깨침의 소리’(신나라 뮤직)를 발표했다.

음반에는 범패 ‘복청게’, ‘천수바라’, ‘도량게’, ‘다게’, ‘향수나열’, 그리고 ‘사다라니바라’ 등 총 11곡이 실려 있다. 모두 홋소리로 부른 범패다.

중요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 서울시 지정 무형문화재 제21호 휘몰이잡가 이수자인 노경미는 경기소리꾼이다. 범패를 부르는 범패 소리꾼이 아니라 40년 넘는 세월 동안 민요와 잡가를 주업으로 해왔다. 그런데 그녀의 공연 무대에는 여타 경기 소리꾼들과는 다른 레퍼토리(연주곡목)가 늘 고정적으로 오른다. 하나는 범패이고, 하나는 휘몰이잡가다.

범패(梵唄)는 불가의 성악을 말한다. 범패는 말 그대로 인도 바라문(婆羅門.브라만)의 소리이지만 궁극적으로는 부처의 소리(音)를 의미한다. 범패는 가곡, 판소리와 함께 3대 성악곡으로 분류됐다. 홋소리, 짓소리, 화청으로 구분되며, 이 가운데 화청을 제외한 홋소리와 짓소리는 전문 범패승이 아니면 좀처럼 부르기 힘든 소리라서 범패승조차도 웬만하면 축약해 부르고 끝내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노경미는 화청에 더해 홋소리 범패를 공연 무대에서 선보여 왔다.

그녀의 범패가 처음부터 대중들의 눈과 귀를 잡아맨 건 아니었다. 오히려 그녀의 경기소리를 듣고자 했던 많은 청중의 마음을 불편하게 했다. 세속과 소통하며 대중화된 화청이나 소릿조 회심곡에 너무 익숙해져 있었기 때문이다. 원곡의 아름다움을 제대로 경험해보지 못한 사람들한테 원곡은 때론 낯섦 그 자체였다.

하지만 노경미는 이에 굴하지 않고 원곡이 갖는 가치와 중요성을 관객들한테 전했고, 이런 노력이 결국 관객의 마음을 열게 했다. 그녀가 부르는 범패는 종묘제례악, 가곡, 판소리 등과 함께 ‘영산재’라는 이름으로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원형 예술 보존과 창조적 계승에 대한 노경미의 남다른 열정과 고집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f1e8cd5f6ba2429ea706c003e988838c.jpg
[사진제공=신나라뮤직]

노경미의 범패는 종교적인 원숙미, 불교적 신비감에 더해 수십 년 이상 지켜온 경기소리꾼만이 지닌 특유의 시김새에서 나오는 음악적 정갈함과 단아함이 잘 조화를 이루고 있다. 그런 이유로 어쩌면 범패승들이 감히 흉내 낼 수 없는 독보적인 음악이라고 할 수 있으며, 그래서 세상에 단 하나뿐인 범패라고 할 수 있다.

노경미의 불교음악이 여타 불교음악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뛰어난 이유 중 하나는 그녀의 음악성에 더해 국보급 반주자들이 대거 참여했다는 점 때문이다.

노경미는 민요나 잡가와 달리 불교음악 연주만큼은 최고의 기량을 가진 연주자만을 고집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원형을 제대로 알고 있는 연주자들의 소리에 그녀의 목소리를 태울 때 묘음(妙音)이 완성되고 그것이 사바(娑婆)의 대중들을 움직일 수 있다 믿고 있으며, 이러한 음악철학이 그녀의 불교음악에 내재해 있다.

이번 음반 작업에서도 그녀의 이 같은 음악 철학이 고스란히 묻어났다.

대금과 피리는 대금산조 인간문화재인 이생강 명인과 그의 아들이자 대금산조 전수교육조교인 이광훈이, 북과 태징은 김포 승가대학교 교수이자 쌍암사 주지인 성마 스님이 각각 연주했다.

또한, 장고 및 꽹과리는 서울시 무형문화재 휘몰이잡가 인간문화재인 박상옥 명창이 반주했다. 이 밖에도 태평소에 김필홍, 장고에 이관웅, 가야금 오주영, 해금 신현석, 건반 김쥬리 등 중견급 명인들이 참여했다.

노경미가 소리꾼이 된 배경은 부친의 시조창이나 상엿소리, 할머니의 민요 가락 등을 들으며 자란 환경이 크다. 그녀는 이미 나이 20대에 대중가요 음반을 취입할 정도로 음악에 대한 열정이 뜨거웠다.

20대 중반부터 김경희 명창에게 판소리를 배웠고 박상옥 명창에게는 휘몰이잡가를 배워 이수자가 되었으며 이은주 명창에게는 경기12좌창을 사사해 경기민요 이수자로 활동하고 있다. 실기뿐 아니라 학구열도 높아 늦은 나이에 대학원을 졸업하기도 했다.

노경미의 소리는 언제 들어도 높고 시원한 발성이 인상적이며 긴 호흡으로 다이내믹을 살려 나가는 역동성이 가히 일품이다. 제25회 전주대사습놀이 민요부 장원, 전국국악경연대회 대구국악제 종합 명인부 대상, 그리고 그의 이름을 걸고 꾸준히 개최해온 개인발표회 등을 통해 그의 공력을 느낄 수 있다.


저작권자ⓒHNN 어니스트뉴스 (www.Hones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국의 그래미 어워드, 트위터 통해 국내 공개 file

  • 등록일: 2015-01-14

[어니스트뉴스=손시훈기자] 중국 베이징 완스다중신에서 개최되는 제 29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의 무대 뒷모습을 보여주는 '골든디스크 백스테이지 엿보기 동영상'이 1월 14~15일 시상식 기간 동...

2015 겨울방학 한성백제박물관 축제 한마당 file

  • 등록일: 2015-01-10

[어니스트뉴스=손유민기자] 한성백제박물관(관장 이인숙)은 겨울방학을 맞이하여 시민 누구나 박물관에 와서 무료로 즐길 수 있는 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하였다. 1월 13일(화)부터 18일(일)까...

배우 강하늘, 공연문화월간지 씬플레이빌 신년호 표지 장식 file

  • 등록일: 2014-12-31

[어니스트뉴스=온라인 뉴스팀] 배우 강하늘이 공연문화월간지 씬플레이빌 신년호 표지를 장식했다. <미생>의 여운이 가시지 않은 가운데 연극 <해롤드&모드>의 주인공인 19살 소년 해롤드 역...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2015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공모 file

  • 등록일: 2014-12-15

[어니스트뉴스=온라인 뉴스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권영빈),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는 문화예술 소외 지역을 포함한 전국 방방곡곡의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를...

경기소리꾼 노경미, 불교 범패 음반 '깨침의 소리' 발표 file

  • 등록일: 2014-12-10

[어니스트뉴스=온라인 뉴스팀] 경기명창 노경미가 불교 범패(梵唄) 음반 ‘깨침의 소리’(신나라 뮤직)를 발표했다. 음반에는 범패 ‘복청게’, ‘천수바라’, ‘도량게’, ‘다게’, ‘향수나열’...

알레산드라 암마라-다비드 알로냐 12월 8일 여의도 영산아트홀서 내한공연 file

  • 등록일: 2014-11-24

[어니스트뉴스=온라인 뉴스팀]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세계 정상의 피아니스트와 바이올리니스트의 경이로운 앙상블을 한국에서 볼 수 있게 된다. 韓-伊 수교 130주년을 기념한 불우청소년돕기 송...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