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니스트뉴스 즐겨찾기 어니스트뉴스 즐겨찾기

스트레스 많은 중년 남성, “당뇨병” 적신호

작성자: 어니스트뉴스 2010.11.12 11:03:07

카테고리 : 건강 
부제목 : - 30~50대 당뇨병 환자 62%가 남성, 여성의 2배 

[어니스트뉴스=손유민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강윤구)이 세계 당뇨병의 날(11월 14일)을 맞아, 2005~2009년 ‘당뇨병(E10~E14)’에 대한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05년 185만8천명에서 2009년 214만6천명으로 4년간 약 28만8천명, 연평균 3.7% 증가하였으며, 총진료비는 2005년 3,030억원에서 2009년 4,463억원으로 4년간 약 1,433억원, 연평균 10.2%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당뇨병 진료인원 및 총진료비 추이(2005~2009)


각 년도의 성별 점유율은 남성이 약 52%, 여성이 약 48%로, 남성환자가 다소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평균증가율도 남성이 4.2%, 여성이 3.1%를 보여 5년동안 남성환자가 더 많이  증가하였다.

연령별로 분석한 결과 당뇨병은 남성의 경우 50대에, 여성은 60대에 가장 높았다. 특히 남성환자는 30~50대에서 동 연령대의 여성보다 약 2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성별 당뇨병 진료인원(2009)

 

30~50대의 남성은 직장생활 및 가장으로서의 책임감 등으로 인해 많은 스트레스를 받게 되는데 이를 적절히 해소하지 못하는 것이 위와 같은 현상의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


  ※ 2008년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과대학의 안데르스 에크봄 박사의 임상연구 결과에 따르면, 남성의 경우 심리스트레스가 높은 그룹이 낮은 그룹에 비해 당뇨병이 평균 2.2배 높았으며, 여성의 경우에는 거의 차이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스트레스는 당뇨병의 직접적인 원인은 아니나, 심리적 스트레스로 인해 호르몬 분비를 조절하는 뇌의 기능에 영향을 미치고, 식·생활습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
여성은 일반적으로 걱정근심이나 우울한 마음을 서로 털어놓거나 다양한 방법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려고 노력하는데 반해, 남성은 자신의 기분을 감추고 술, 흡연, 약물 등에 의존하는 경향이 강하므로 당뇨병의 위험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

 

당뇨병은 췌장에서 분비되는 인슐린이 부족하거나 몸에서 포도당의 이용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지 않게 되는 대사 질환이다.

 

  인슐린 : 체내의 포도당을 각 세포에서 이용할 수 있는 에너지로 만들어 주는 호르몬

 

당뇨병은 비만, 노화, 임신, 감염, 수술, 스트레스, 약물남용 등의 여러 가지 환경 인자가 작용할 때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당뇨병의 3대 증상은 다음, 다뇨, 다식이며 이외에 시력장애,   성장장애, 여러 감염증 등이 생길 수 있다.

 

당뇨병은 크게 제1형 당뇨병과 제2형 당뇨병으로 구분된다.


   ·제1형 당뇨병(인슐린의존 당뇨병) :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의 베타세포의 파괴로 인슐린의 분비가 절대적으로 부족하여 발생
   ·제2형 당뇨병(인슐린비의존 당뇨병) : 인슐린 저항성과 함께 상대적인 인슐린 분비장애가 주된 기전이 되어 발생하며, 일반적으로   40세 이후에 발생하고 비만인 경우가 많음

 

  인슐린 저항성 : 혈당을 낮추는 인슐린의 기능이 떨어져 세포가 포도당을 효과적으로 연소하지 못하는 것을 말함

 

당뇨병의 합병증으로는 미세혈관 합병증(신경병증, 망막병증, 만성신부전)과 대혈관 합병증(심혈관계질환, 뇌졸중, 말초혈관질환)이 있다.

당뇨병에서는 질환 자체보다는 만성적인 합병증으로 인해 건강을 해치고 생명을 단축하게 된다. 따라서 혈당 조절 외에 동반되는 고혈압과 고지혈증 등의 조절이 중요하다.

 

  신경병증 : 말초신경계의 기능적 장애로, 감각저하 및 근력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남
  망막병증 : 망막에 분포하는 혈관의 이상으로 혈관내의 지방 성분을 망막내로 유출시켜 시력저하 및 실명의 원인

 

 

 

 

 

 

 

어니스트뉴스 web@honestnews.co.kr
저작권자 ⓒ HNN 어니스트뉴스 (www.Hones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난치성 피부질환 '건선' 뜨거운 물로 자주, 오랫동안 목욕 해로워 file

[어니스트뉴스=손시훈기자] 난치성 피부질환인 건선 환자가 최근 3년 새 1,300여 명이나 늘었다는 보고가 있었다. 건선을 앓고 있는 환자들은 환절기인 이맘때가 되면 피부가 갈라지고 헐면서...

  • 등록일: 2010-11-30

인플루엔자 A(H1N1) 집단발병 확인 file

[어니스트뉴스=손시훈기자] 질병관리본부(본부장 : 이종구)는 “급성열성호흡기질환 집단발병 모니터링”을 통하여 서울 소재 한 초등학교에서 25명의 급성열성 호흡기질환자가 발생을 인지하고, 이...

  • 등록일: 2010-11-22

질병관리본부, 에이즈 예방 미디어 캠페인 및 온라인 경품 이벤트 실시 file

[어니스트뉴스=손유민기자]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이종구)는 ‘에이즈 바로알기’라는 주제로 11월 22일부터 12월 21일까지 한 달간 에이즈 예방 ‘미디어 캠페인’ 및 ‘온라인 경품 이벤트’를 ...

  • 등록일: 2010-11-22

식약청, 요실금 치료용 의료기기 사용상 주의 알림

[어니스트뉴스=손시훈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요실금 치료를 위해 사용되고 있는 요실금치료기의 올바른 사용법과 사용시 주의사항을 알려 국민 건강에 도움을 주고자 한다고 밝혔...

  • 등록일: 2010-11-16

스트레스 많은 중년 남성, “당뇨병” 적신호 file

[어니스트뉴스=손유민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강윤구)이 세계 당뇨병의 날(11월 14일)을 맞아, 2005~2009년 ‘당뇨병(E10~E14)’에 대한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05년 185...

  • 등록일: 2010-11-12

오늘(11일) 밤과 내일(12일) 새벽 사이 전국에 강한 황사 영향 file

[어니스트뉴스=손유민기자] 기상청은 어제(10일) 고비사막에서 강한 황사가 발생하였고, 내몽골과 황토고원을 지나면서 추가로 발생하여 상당히 강한 황사가 되어 동남동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

  • 등록일: 2010-11-1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